접종 인센티브 첫날, 요양병원 '눈물재회' ... 경로당엔 웃음꽃 > 언론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자료

접종 인센티브 첫날, 요양병원 '눈물재회' ... 경로당엔 웃음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선한빛요양병원 댓글 0건 조회 206회 작성일 21-07-05 16:59

본문

안녕하세요. 선한빛요양병원입니다. TV조선 21.06.01 뉴스9에 방송된 본원관련 내용입니다.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이제 1차 접종자는 600만 명에 가까워졌습니다. 물론 아직은 멀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부터는 백신 맞은 사람에 대한 소위 '백신 인센티브'도 주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첫번째는 그동안 혈육의 정을 갈라 놓았던 요양병원의 대면 면회 허용 이었습니다.

그 현장이 어땠을지요, 황병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요양병원에 입원한 아내와 1년 4개월 만에 얼굴을 맞댄 김창일씨 손을 잡자 감정이 복받친 아내는 이내 눈물을 쏟아냅니다.

“울지마 울지마 괜찮아”

김씨는 아내의 다리를 주무르며 건강해지길 바랍니다.

김창일 / 보호자
"애들하고 와도 된대, 다음에. 애들 데리고 올게 다음주에"

이 요양병원에서도 80대 노부부가 병상에 나란히 앉아 오랜 만에 서로의 체온을 나눴습니다.

이모씨 / 환자
“주사 맞아야 가족들도 볼 수 있고 여러사람을 다 볼 수 있고 그전과 같이 살 수 있는 걸로 생각했습니다."

대면면회가 가능해지면서 입소자들의 건강 개선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기주 / 요양병원 원장
“정서적으로 불안정해지는 경우도 있고 이것 때문에 불면증이나 다른 문제들도 생기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접촉 면회가 되면 점차적으로 이런 문제가 개선될 거라고”

1차 접종을 한 어르신들은 경로당과 복지관 이용도 가능해졌습니다.

박옥근 / 서울 구로동
“이렇게 보니까 좋네요. (이전엔) 한동네 살면서도 얼굴도 못 봐. 한동네 살면서 얼굴도 잊어버렸어.”

1차 접종자는 오늘부터 직계가족 모임에서 8인까지로 제한된 인원 기준에서도 제외됩니다.

TV조선 황병준입니다.



방송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2건 1 페이지
언론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2 선한빛요양병원 43 03-31
71 선한빛요양병원 37 03-31
70 선한빛요양병원 34 03-31
69 선한빛요양병원 49 03-17
68 선한빛요양병원 89 02-21
67 선한빛요양병원 103 02-09
66 선한빛요양병원 97 01-27
65 선한빛요양병원 109 01-19
64 선한빛요양병원 121 01-19
63 선한빛요양병원 120 12-31
62 선한빛요양병원 133 12-22
61 선한빛요양병원 194 09-17
60 선한빛요양병원 185 09-17
59 선한빛요양병원 205 09-08
열람중 선한빛요양병원 207 07-05
게시물 검색


닫기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