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 끊긴 요양병원 ... 집단감염 위험 속 인력.물품 '허덕' > 언론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자료

지원 끊긴 요양병원 ... 집단감염 위험 속 인력.물품 '허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선한빛요양병원 댓글 0건 조회 82회 작성일 22-03-17 11:19

본문

안녕하세요. 선한빛요양병원입니다. 2022년 02월 24일 '뉴시스' 기사내용입니다.


기사내용 요약

'요양병원 집단감염 대응 실무 매뉴얼' 개정
무증상·경증환자 치료…인력·물품 지원없어
접촉 직원 7일 격리로 공백…돌봄인력 부족
물자 부족 심화…방역복 대신 비닐우의 지급
"인력·물자지원 필요…수가 지급도 고려해야"

6fa39c80c8ddea5a85e82c3009145a91_1647484518_6882.jpg
[광주=뉴시스] 방역 당국 관계자가 한 요양병원 앞에서 소독·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고위험군 중심의 진단·치료체계로 전환하고 있지만, 정작 고위험군이 많은 요양병원은 되레 인력 이탈, 물품 부족 등으로 어려움이 심화됐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은 무증상 또는 경증 환자를 직접 치료할 수 있게 됐지만 대다수 직원이 격리되는 상황을 맞으면서 돌봄 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여기에 물품 지원까지 원활하지 않아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불만도 토로한다.

이처럼 정부 지원이 끊기면서 감염 확산을 조기에 막은 곳도 언제든 집단감염이 닥치면 지원 없이 난관을 헤쳐나가야 하는 만큼 난감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4일 의료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요양병원 내 무증상·경증 확진자를 요양병원에서 치료하도록 한 '요양병원 집단감염 발생시 현장 대응 실무 매뉴얼'을 지난 18일 일선 요양병원에 배포했다.

개정된 매뉴얼에 따라 요양병원 내 무증상·경증 확진자는 지자체와 병원장 협의 하에 요양병원에 남아서 치료받을 수 있다. 그 외 밀접 접촉자는 7일간 격리되고, 일상 접촉자는 감염 여부를 관찰해야 한다.

통상 요양병원 확진자는 돌봄과 치료가 가능한 감염병 전담 요양병원으로 이송된다. 그러나 오미크론 확산으로 급증하는 환자를 모두 수용할 수 없어 중증으로 악화하거나 악화 가능성이 있는 환자만 전담 (요양)병원에 이송하도록 한 것이다.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3배 높지만 중증·사망 위험은 4분의 1 이하로 낮은 점이 고려돼 매뉴얼이 이같이 개정됐다.

한 요양병원은 확진자 1명이 나오자마자 전수 검사를 진행했는데 하루에 몇십 명씩 며칠간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델타 변이 때보다 사망 피해가 크지 않고, 렘데시비르나 팍스로비드 등 치료제를 투여할 수 있게 돼 이같이 지침을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요양병원 현장에서는 인력 부족과 환자 관리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변경된 지침에 따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에 인력과 물품 지원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는 탓이다.

당초 개정 전 지침에서는 초기에 집단감염 인지시 밀접 접촉자의 50% 이상이 확진되면 동일집단(코호트) 격리하고, 의료인력과 물품을 지원하도록 했다. 그러나 개정된 지침에는 '인력과 물품 지원' 내용이 빠졌다. 
6fa39c80c8ddea5a85e82c3009145a91_1647485231_6338.jpg
 
[서울=뉴시스] '요양병원 집단감염 발생시 현장대응 실무 매뉴얼' 개정 전후 바뀐 사항. 지방자치단체장과 병원장 협의하에 무증상 또는 경증 환자는 요양병원에 남아 치료받을 수 있지만, 기존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시 적용됐던 의료인력과 물품 지원 항목은 사라졌다. (자료=요양병원 집단감염 발생시 현장 대응 실무 매뉴얼 공문 캡처). 2022.02.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재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은 인력난과 물자 부족을 겪을 수밖에 없다.

요양병원, 요양원, 주간보호센터 등 장기요양기관에서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이들은 7일간 격리해야 한다. 이 지침에 따라 직원과 간병인들이 모두 격리되면서 남은 환자를 돌볼 인력이 턱없이 부족해진다.

익명을 요구한 한 요양병원장은 "어느 병원은 환자 170여명 가운데 100명 이상이 확진되고, 직원과 간병인도 수십 명이 감염됐다. 밀접 접촉한 직원들이 7일간 격리되면서 돌봄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다고 한다"며 "잠잠해진 이후에는 인력들이 이탈하고 물품 지원조차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총체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김기주 선한빛요양병원장(대한요양병원협회 부회장)은 "많은 환자들이 무증상 또는 경증이지만 현실적으로 중등증 이상인 환자를 돌보는 경우도 많아 직원들의 어려움이 많다"며 "인력 지원이 안 된다면 유전자 증폭(PCR) 검사 결과 음성이고, 접종을 마쳤고 증상이 없는 직원들은 빨리 격리를 풀어서 투입하는 방법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일부 요양병원은 방역 물품을 제때 지급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어떤 곳은 레벨D 방역복 대신 비닐 우의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보건복지부는 요양병원협회 측과 인력과 물품, 수가 지원 등에 대해 논의 중이다. 그러나 이미 집단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은 인력·물품난 피해가 커지는 모양새다. 감염을 조기에 차단한 곳의 관계자들도 전전긍긍하고 있다.

요양병원 관계자들은 정부가 서둘러 인력·물품 등의 지원책을 내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력·물품 지원이 어렵다면 수가 지원 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노동훈 카네이션요양병원장(요양병원협회 홍보위원장)은 "요양병원은 다른 병원들과 달리 비급여가 거의 없다. 코로나19로 환자를 새로 받기 어렵고, 매달 수천만원씩 적자가 발생해 인력 이탈과 물자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며 "바뀐 대응 체계에 따라 남는 인력들을 요양병원과 같은 감염 취약시설에 새로 배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기주 원장도 "관건은 최대한 집단감염을 막고 환자가 발생하면 빨리 치료해 위중증을 억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며 "인력, 수가, 물품 지원 없이 환자를 치료하라는 건 무리다. 수가라도 지원해 환자를 충분히 치료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3건 1 페이지
언론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3 선한빛요양병원 21 06-03
72 선한빛요양병원 77 03-31
71 선한빛요양병원 70 03-31
70 선한빛요양병원 66 03-31
열람중 선한빛요양병원 83 03-17
68 선한빛요양병원 122 02-21
67 선한빛요양병원 130 02-09
66 선한빛요양병원 126 01-27
65 선한빛요양병원 136 01-19
64 선한빛요양병원 150 01-19
63 선한빛요양병원 152 12-31
62 선한빛요양병원 168 12-22
61 선한빛요양병원 229 09-17
60 선한빛요양병원 219 09-17
59 선한빛요양병원 241 09-08
게시물 검색


닫기

--

--

--

--